note

 Login   Join   

comedyis 
주말을 앞두고

오늘 아침부터 무척이나 설레있다. 솔직히 말하면 난 매주 설렌다. 금요일 아침만 되면
곧 도래할 '금요일 오후'라는 단어 때문에 두근두근거린다. 뭐 그렇다고 내가 특별한 약속이
잡혀있다거나 그런 건 절대 아니다. 그저 토,일을 쉰다는 생각에 - 그러니까 금요일 저녁부터
완벽한 자유로의 여행때문에 스스로 미쳐버리는게다. 매주 설레는 것이 좋긴 하지만
가끔 이것이 정신병의 일종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조금 든다. 현대인의 대부분이 정신병을
갖고 있다고 하니까 뭐 크게 신경쓰고있진 않지만.

하여튼 지금은 금요일 오후 세시 10분이다.




  ↑prev   월요일을 앞두고 comedyis  
  ↓next   카운터 스트라이크 테크노 comedyis  
 List   Reply 

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