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 Login   Join   

comedyis 
'01년 자료에 파묻혀 있다가 문득...
  "나는 바퀴벌레처럼 온 방안을 날아올라,
 밤마다 너를 엿보고."

이 노랫말이 떠올라서
한참을 속으로 불렀다.
결과는 내 위의 대리님보다 훨씬 늦은 업무처리속도.



  ↑prev   성스러운 피 comedyis  
  ↓next   가냘픈 손놀림. 얕은 숨 한 점. comedyis  
 List   Reply 

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